반응형

요즘 컵밥을 자주 먹고 있습니다.

한동안 저녁에 요거트 한개만 먹으면 약간 허전한 느낌이 있었지만 확실히 컵밥은 밥이라 그런지 좀더 든든한 느낌이 좋더군요. 양이 조금 적게 느껴지는 단점이 있긴 하지만 저녁으로 먹기에는 적당한 양이라고 봅니다.

항상 양이 늘었음을 강조하고 있는 오뚜기 컵밥입니다.

지금도 썩 많지 않은 양인데 예전에는 더 적었다니 상상이 안되긴 하네요.

 

이번에 선택한 제품은 톡톡 김치알밥입니다.

뭔가 다른 제품들보다는 좀더 가벼운 느낌일것 같아서 선택해봤습니다.

 

포장을 뜯어보니 이렇게 구성품들이 나옵니다.

오뚜기밥과 알밥소스, 김자반, 그리고 참기름까지 들어있네요.

항상 들어있는 플라스틱 수저도 여전한 모습입니다. 하지만 이제 일회용품의 사용을 줄여야 하는만큼 사용하지 않고 한쪽 구석에 잘 넣어두었습니다.

 

역시 밥먼저 조리를 해줘야 하기 때문에 오뚜기밥을 이정도만 열어줍니다.

너무 조금 열면 수분이 날아가지 않는게 좋기는 한데 종종 질척해지는 느낌이 들더군요.

개인적으로는 권장하는 부분보다 조금 더 뜯어주는게 좋다고 봅니다.

 

김치알밥소스는 약간 양이 적은듯한 느낌입니다.

비록 고추장처럼 완전히 비벼먹는 제품은 아니지만 손으로 만져봤을때 여유있는 정도는 아닌듯 하네요.

과연 어떤 모습일지 빨리 뜯어봐야겠습니다.

 

우선 그릇에 밥을 담고 소스와 김자반을 뿌려줍니다.

거기에 비빔밥에도 들어있었던 참기름까지 넣어주니 상당히 윤기가 흐르는 모습입니다.

소스는 생각보다 알이 많이 들어있기는 한데 김치라고 보기에는 상당히 희멀건 색상이라 겉으로 보기에는 썩 좋아보이는 느낌은 아닙니다.

 

적당히 섞어서 맛을 보니 상당히 고소하고 짭짤한 맛입니다.

소스의 양이 그렇게 많지 않아서 조금 싱겁지 않을까 걱정되긴 했는데 그래도 이정도면 나쁘지는 않네요.

하지만 김치의 맛이 강한것도 아니고 알의 맛이 강한것도 아니어서 상당히 애매한 느낌입니다.

맛이 나쁜건 아닌데 특색이 강하지 않아서 아쉽네요.

 

전체적으로 맛이 나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뭔가 애매모호한 맛이라서 조금 안타깝네요.

소스가 많지는 않지만 짭짤한 맛이라 싱겁지 않은건 마음에 듭니다. 하지만 그것 외에는 별다른 특색있는 맛이 없어서 아쉬웠습니다.

그래도 전체적인 맛이 나쁘지 않아 더욱 안타까웠습니다. 아주 맛이 없으면 심하게 비판할수도 있겠지만 묵직한 한방이 아쉬워지는 제품이었습니다.

반응형
반응형

어젯밤 저녁으로 먹은 춘천닭갈비 덮밥입니다.

얼마전에 일괄적으로 몇개 구입을 해놓고 잊고 있던것을 다시 꺼내봤습니다.

그런데 막상 들어보니 다른 제품보다 약간 가볍게 느껴집니다.

아무래도 많이 들어있는 내용물이 적다보니 그렇게 느끼는 모양입니다.

분명 밥을 더 담아 든든한 오뚜기 컵밥인데 살짝 가벼운건 이해가 잘 안되긴 하네요.

 

이름부터 춘천닭갈비 덮밥이라서 약간 기대되긴 하네요.

과연 밥 위에 닭갈비를 얹어서 먹는 느낌일지 아니면 닭갈비를 먹고 밥을 볶아먹는 느낌일지도 궁금해집니다.

거기에 닭가슴살이 들어가서 좀더 담백하긴 하겠네요.

 

안쪽을 보니 오뚜기밥과 덮밥소스, 여전히 길이가 늘어나는 스푼이 전부입니다.

역시 들어있는 구성품이 별로 없어서인지 무게가 그렇게 많이 나가지 않았군요.

 

소스가 어두운 색깔이라 그런지 아무리 빛을 받아도 밝게 나오지가 않습니다.

굉장히 우중충한 빛깔로 사진이 찍히네요.

이 소스에서도 역시 국산 닭가슴살을 사용했다는 것을 굉장히 강조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강조하는걸 보니 닭가슴살을 선호하는 저로서는 계속 기대가 될수밖에 없네요.

 

우선 밥을 용기에 넣어주고 소스를 부어주었습니다.

분명 비닐포장이 되어 있을때는 굉장히 어두운 색이었는데 막상 포장을 벗겨보자 꽤 빨갛게 나오긴 하네요.

 

그리고나서 전자레인지에 2분간 조리를 해주었더니 완성됩니다.

상당히 뜨거운 상태라 가까이 접근해서 사진을 찍기 힘들 정도입니다.

그래서 약간 식히고 난 후에 사진을 다시 찍어주었습니다.

 

잘 보이지는 않지만 소스에 팽이버섯이나 파를 비롯한 야채들이 많이 들어있습니다.

익히는 과정에서 좀더 풀어져서 잘 보이지는 않지만 분명 야채의 함량이 꽤 높긴 하네요.

 

들어있는 닭고기도 꽤 괜찮아 보이는 모습입니다.

하지만 한입 먹어보니 분명 소스는 괜찮은 편인데 닭고기의 식감이 아쉽네요.

통조림으로 나온 닭고기를 먹는 식감에 가깝습니다. 어떻게 보면 참치통조림에 들어있는 참치의 식감과 비슷하게 느껴질 정도입니다.

 

확실히 요즘 나오는 컵밥들은 상당히 괜찮은 맛을 자랑하지만 가끔 실수하는 경우도 있나봅니다.

이번에 먹어본 춘천닭갈비 덮밥은 괜찮은 소스의 맛에 아쉬운 닭고기의 식감이 합쳐져 뭔가 어중간한 느낌입니다.

국내산 닭가슴살을 사용했다고 자랑스럽게 표시되어 있길래 조금 기대를 했는데 뚝뚝 끊어지는 식감 덕분에 아쉬움을 감출수가 없었습니다.

그래도 아직 사다놓은 컵밥이 몇개 남았으니 다른 제품들에 기대를 걸어봐야겠네요.

반응형

'맛집과 음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브랜드 녹차밀크티  (0) 2021.01.16
한솥 치킨박스와 제육반찬  (0) 2021.01.12
오뚜기 춘천닭갈비 덮밥  (0) 2021.01.11
롯데 켄터키 핫도그  (2) 2021.01.09
삼립호빵 생생야채  (0) 2021.01.08
오뚜기 전주식 돌솥비빔 컵밥  (2) 2021.01.05
반응형

요즘 간단히 컵밥을 먹어보고 있는 중입니다.

컵밥이 상당히 맛도 괜찮고 간편하지만 양이 적다는 단점이 있는데 덕분에 이 점을 살려 저녁에 먹으면 딱 맞는 양이더군요. 그래서 요즘 자주 이용하고 있습니다.

보이는건 흔한 비빔밥처럼 보이지만 전주식 돌솥비빔밥이라는 말이 좀더 혹하게 만드는 제품입니다.

간편하게 먹는 컵밥에서 이런 비빔밥은 정말 딱 맞는 제품이라고 봅니다.

 

역시 컵밥답게 조리법도 굉장히 간단합니다.

특히 이 제품은 밥만 데워서 용기에 넣고 고추장과 나물을 넣어서 비벼주면 되네요.

정말 컵밥이라는 컨셉에 맞는 간편한 모습입니다.

 

안쪽에 들어있는 구성품들은 이정도입니다.

왠지 고추장만 넣어주었을듯한 느낌이었지만 나물이 따로 들어있네요.

거기에 참기름까지 작게나마 들어있어 간단하게 비빔밥의 맛을 느낄수 있을듯 합니다.

 

들어있는 나물과 고추장의 크기도 그렇게 작지 않은 편입니다. 특히 고추장이 일반적인 제품이 아니라 볶음고추장이라 좀더 감칠맛이 날것처럼 보입니다.

하지만 포함된 밥의 양이 그렇게 많지 않을걸 감안하면 역시 안쪽에 들어있는 양도 많지는 않겠네요.

또한 항상 컵밥에 포함된 스푼도 여전한 모습입니다.

 

우선 전자레인지에 조리를 위해 밥을 이정도 열어줍니다.

솔직히 햇반과 오뚜기밥을 비교해서 별로라는 분들도 있지만 저는 개인적으로 크게 구분이 되지 않더군요.

거기에 오뚜기밥이 좀더 저렴한 편이고 할인행사도 자주해서 오뚜기밥에 대한 호감도도 큰 편입니다.

 

밥이 데워지면 들어있던 나물과 고추장을 넣어주면 됩니다.

의외로 고추장을 끝까지 짜기가 힘드네요. 재질이 약간 억센듯한 느낌이라 완전히 끄집어내는데 애를 먹었습니다.

거기에 동봉된 작은 참기름까지 넣어주니 우선 그럴듯한 비빔밥이 완성됩니다.

 

잘 비벼주니 정말 거의 완벽해보이는 비빔밥이 됩니다.

참기름 덕분에 상당히 고소한 향이 퍼지는게 좋아보이네요.

한입 먹어보니 맛도 꽤 괜찮습니다. 고추장도 볶음고추장이라 그런지 좀더 좋게 느껴지네요.

 

이번에 먹어본 비빔컵밥도 꽤 괜찮은 맛을 보여줬습니다.

들어있는 고추장과 나물이 상당히 괜찮네요. 거기에 작게 들어있는 참기름이 고소한 향과 맛을 확 올려주는 역할을 해서 더욱 만족스러운 맛을 내줍니다.

역시 컵밥답게 양이 좀 적은게 흠이지만 저녁으로 먹기에는 딱 적당한 정도였습니다.

정말 나와있는 컵밥의 종류가 상당히 많으니 앞으로 맛을 바꿔가면서 먹어볼 생각입니다.

반응형

'맛집과 음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롯데 켄터키 핫도그  (2) 2021.01.09
삼립호빵 생생야채  (0) 2021.01.08
오뚜기 전주식 돌솥비빔 컵밥  (2) 2021.01.05
밀크앤허니 떠먹는 치즈무스케익  (2) 2021.01.03
버거킹 직화소불고기버거 세트  (0) 2021.01.02
버거킹 치즈와퍼  (0) 2021.01.01
  1. 라소리Rassori 2021.01.06 01:06 신고

    컵밥이 정말 제대로 나오네요~ 콩나물까지 있을 줄은 몰랐어요ㅎㅎ

반응형

요즘은 마트에서도 컵밥을 판매중이더군요.

오뚜기 컵밥이 가격도 저렴한 편인데 평도 좋아서 한번 구입해봤습니다.

기존보다 양이 더 늘었다는 오뚜기 컵밥입니다.

광고에서도 양이 더 많아졌다는걸 강조하고 있더군요. 하지만 그전에 늘기전의 양을 보지 못했으니 구체적으로 얼마나 늘어났는지 검증해보기는 어려울듯 합니다.

 

조리방법은 컵밥답게 간단합니다.

용기에 밥과 제육소스를 넣고 전자레인지에 2분간 조리해주면 되네요.

더욱 번거롭게 하려면 끓는물에 10분넘게 조리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나름 조리방법이 여러가지네요.

 

안쪽에 들어있는 구성입니다.

오뚜기밥과 제육덮밥소스, 스푼까지 들어있네요.

 

개인적으로 일본산 미강을 사용했었던 햇반보다는 오뚜기밥을 선호하는 편인데 이 제품은 당연하게도 오뚜기밥을 사용했습니다. 그래서 더욱 만족스럽긴 하네요.

그리고 밥을 더 담아 든든해졌다는 자랑을 보니 중량이 늘어난건 밥의 양이 늘어난 것인가 봅니다.

 

제육소스에는 늘어났다는 말이 없으니 결국 밥의 양만 늘어나서 소스가 부족하지는 않을지 걱정되기도 하네요.

그래도 제육의 맛이 괜찮다면 상관없으니 일단 뜯어봅니다.

 

들어있는 스푼은 이렇게 보면 크기가 작아 보이지만 앞뒤를 잡고 늘리면 길이가 늘어납니다.

굉장히 기발한 제품이긴 하네요.

 

우선 오뚜기밥을 개봉해서 용기에 넣은 후 제육소스를 부어주면 됩니다.

고추기름이 새빨갛게 보이는게 상당히 제육의 첫인상이 강렬하네요.

전체적으로 들어있는 고기의 크기도 전부 크지는 않지만 그래도 나름 큰 조각이 두세개는 들어있어서 씹히는 맛도 있어 보이긴 합니다.

 

전자레인지에 조리를 마친 컵밥을 꺼내봤습니다.

조리전과 비교해서 좀더 퍼진듯한 느낌이 강하게 드네요.

 

우선은 소스와 밥을 전부 섞지 않고 덮밥식으로 먹어봤습니다.

제육의 강렬한 매운맛이 인상적이네요.

거기에 맵고 짠맛 뒤에 살짝 올라오는 단맛이 전형적인 제육의 맛을 보여줍니다.

 

잘 스푼으로 떠보면 이렇게 나름 큰 고기조각도 나옵니다.

역시 인스턴트의 한계라서 바로 조리된 돼지고기의 느낌은 아니지만 그래도 큰 고기를 먹는 느낌이 좋긴 하네요.

뭔가 매운 소스와 제육이 잘 조화가 되어 상당히 만족스럽습니다.

 

호기심으로 구매해본 오뚜기 제육컵밥이었습니다.

하지만 들어있는 제육의 맛이 꽤 괜찮은 편이기 때문에 전체적으로 만족스럽더군요.

밥의 양도 늘어나서 그런건지 다 먹고나니 포만감이 살짝 들 정도였습니다.

그런데 소스의 양이 조금 아쉽긴 합니다. 덮밥처럼 그냥 떠먹으면 적절한 소스의 양이지만 전부 비벼서 먹는 분들에게는 약간 소스가 적게 느껴지겠네요.

그래도 전체적으로 간편하면서도 괜찮은 맛 덕분에 만족스러웠던 제품이었습니다.

반응형

'맛집과 음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면사랑 볶음짬뽕면  (0) 2020.12.22
풀무원다논 요거톡 스타볼  (2) 2020.12.20
오뚜기 제육컵밥  (2) 2020.12.19
스위스미스 핫코코아믹스 마시멜로  (4) 2020.12.18
나폴리탄 파스타  (0) 2020.12.15
농심 포테토칩 김치사발면맛  (0) 2020.12.10
  1. 라소리Rassori 2020.12.26 13:45 신고

    즉석밥은 한번도 안 사먹어 봤는데 내용물이 정말 맛있어 보이네요~ 즉석밥 쪽으로도 조금씩 도전을 해봐야겠어요

    • 굉장히 간편한데 비해 맛이 꽤 괜찮은 편이라 만족스러웠습니다.
      다른 맛들에도 도전해봐야겠네요. 종류도 상당히 다양한 편이더군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