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역시 호빵은 가장 무난한게 좋다는 교훈을 얻게 해준 그동안의 특이한 호빵들이었지만 결국 다시 좀더 특색있는 제품에 눈이 가더군요.

이번에는 피자호빵이 눈에 들어와서 한번 구입해보았습니다.

피자호빵은 처음 보긴 하는데 굉장히 포장부터 살짝 남다른 느낌입니다.

호빵이라기보다는 중국식 식당의 느낌이 들게하는 포장이네요.

 

피자호빵이라고 박혀있는 사진인데 피자보다는 뭔가 정체를 알수없는 모습이긴 합니다.

과연 호빵에서 어떻게 피자맛을 재현했을지 굉장히 궁금해지네요.

 

포장을 벗겨보니 상당히 샛노란 색깔을 자랑하는 피자호빵이 나옵니다.

왜 호빵이 이런 노란 빛깔을 자랑하는지 모르겠네요.

피자맛과 노란색 사이의 상관관계를 아무리 연결지어봐도 별다른 접점이 나오지 않습니다.

 

우선 한개를 접시에 놓고 한번 살펴봅니다.

그동안 먹었던 호빵들은 고구마 호빵을 제외하면 색으로 구분할수 없었는데 이번 피자호빵은 굉장히 색만봐도 다를것같은 느낌을 강하게 줍니다. 

 

집에 있는 전자레인지가 수명을 다한것인지 왠지 1분간 익혀도 뜨겁지 않아 추가로 조리를 해주어야 했습니다.

그러자 처음보다 살짝 뜨거워진 상태로 부풀어올랐네요. 

이 상태에서 일반적인 호빵을 다루듯 손으로 들어올렸다가 저도 모르게 던져버리고 말았습니다.

겉으로 보기에는 굉장히 일반적인 호빵이지만 손으로 만지는 느낌은 불타오르는듯한 느낌이더군요.

 

살짝 식을때까지 방치했더니 뭔가 푸석한 느낌이 드는 피자호빵입니다.

반으로 쪼갤때 칼을 쓰지 않고 손으로 쪼갰더니 더 거칠게 느껴지는 측면이 있네요.

이쯤되자 호빵이라기보다는 옥수수가루로 만든 술빵에 좀더 가까운 비주얼입니다.

 

분명 명색이 피자호빵인데 안에 들어있는 재료들은 약간 부족한 느낌입니다.

맛을 보니 분명 피자와 비슷한 맛이 나는건 맞는데 뭔가 피자에서 소스와 치즈를 제외한 나머지 토핑만 호빵에 넣어먹는 느낌이네요. 상당히 애매한 맛입니다.

 

분명 약간의 기대를 가지고 구입한 피자호빵이지만 어딘가모르게 피자빵에 가까운 맛을 내주는 제품입니다.

거기에 색깔 때문에 그런지 더욱 피자맛이 나는 옥수수 술빵을 먹는 느낌이라 썩 유쾌하지 않네요.

여기서 조금만 더 맛이 없었다면 이번 겨울에 구입한 최악의 호빵으로 손꼽을수 있는 제품이지만 아쉽게도 맛이 그렇게 나쁜편은 아닙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추천하기도 어려운 굉장히 복잡한 호빵이네요.

반응형
반응형

마트에 갔다가 할인중인 호빵을 발견했습니다.

이번 겨울에는 호빵의 컨셉을 굉장히 특이한 제품들로 잡았는데 역시 할인 앞에서는 어쩔수가 없더군요.

싯가보다 싸게 구입해온 삼립호빵 생생야채입니다.

그동안 하도 정상적이지 않은 제품들을 구입했더니 이번에 구입한 야채호빵은 상당히 순한맛처럼 보입니다.

초코호빵부터 시작해서 짜장호빵을 거쳐 고구마호빵까지 골고루 먹어봤더니 이번 야채호빵은 정말 쉬워보이네요.

 

분명 야채호빵인데 포장에 그려진 모습을 보면 왕만두에 가까운 모습입니다.

예전에는 야채호빵을 먹으면 약간은 부실한 속을 보여줬는데 이번에 구입한 제품은 좀더 그것보다는 나았으면 좋겠네요.

 

포장을 뜯어보니 네개의 호빵이 나옵니다.

역시 익히기 전이라 그런지 굉장히 표면이 메말라 있네요.

이걸 조리한다고 해서 부드럽게 변할지 의심이 될 지경입니다.

 

굉장히 딱딱해보이는 표면이지만 그래도 한번 자세히 찍어봅니다.

요즘 나오는 호빵들은 이렇게 왕만두처럼 모양을 잡아주는게 최근 추세인지 거의 다 이런 모양이네요.

예전에 구입했던 호빵들은 거의 다르지 않은 모습을 보여줬지만 이제는 많이 다양하게 나오는듯 합니다.

 

우선 전자레인지에 조리를 해봅니다.

물을 살짝 뿌리고 30초간 조리를 해줬는데 의외로 집에 있는 전자레인지의 수명이 다 된것인지 제대로 익지 않았더군요.

그래서 30초간 더 조리를 해줬습니다. 그랬더니 약간 너무 익어버린 느낌이 들기도 하네요.

굉장히 뜨거워서 김이 올라오는것 때문에 좀더 식힌후 사진을 찍을수 있었습니다.

 

호빵을 반으로 잘라보니 그래도 꽤 들어있는 속이 알찬 느낌입니다.

고기조각도 꽤 큰게 들어있어서 괜찮아 보이네요.

한입 먹어보니 예전과는 달라진 모습이 느껴질 정도로 좋은 맛이 느껴집니다.

 

확실히 이번에 구입한 야채호빵은 상당히 맛이 좋았습니다.

그동안 너무 개성이 확실한 제품들을 구입했더니 이번 야채호빵은 생각보다 튀지 않으면서도 좋은 맛을 보여주네요.

호빵을 구입할때 좀더 세보이는 제품들을 일부러 구입해왔는데 진작 야채호빵을 구입할걸 그랬습니다.

이젠 한동안 좀더 대중적인 제품을 선택해야겠습니다. 확실히 좀더 인기있는 제품들은 이유가 있더군요.

반응형
반응형

그동안 너무 일반적이이지 않은 호빵들을 구입하면서 뭔가 아쉬웠습니다.

특이한 호빵 위주로 구입했더니 이제는 일반적인 호빵이 그립더군요.

그러던중 발견한 고구마가 들어간 호빵입니다. 이것도 일반적이지는 않지만 그래도 불닭치킨호빵이나 짜장호빵보다는 훨씬 일반적인 호빵에 가까운 제품이기 때문에 구입해왔습니다.

전체적으로 고구마의 흔적을 느끼기 위함인지 고구마와 비슷한 색감입니다.

호빵도 고구마와 비슷한 색인건 이해가 되지만 그 덕분인지 포장까지 전부 고구마와 비슷하네요.

 

포장의 우측을 살펴보니 고구마앙금과 쌀가루가 들어있는 호빵입니다.

쌀가루야 요즘은 워낙 많이 쓰는 원료라서 그러려니 해도 호빵 안에 들어있는 앙금조차 고구마네요.

이쯤되면 정말 거의 모든것이 고구마와 관련된 제품이라고 봐도 될 정도입니다.

 

포장을 벗겨보니 굉장히 보라빛이 도는 고구마 호빵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지금까지 구입했던 호빵들은 세개 들어있는 경우가 많았는데 이 제품은 네개의 호빵이 들어있네요.

그나마 개수가 많아서인지 좀더 좋아보이긴 합니다.

 

호빵하나를 꺼내서 살펴보니 상당히 상태가 좋네요.

깨지거나 갈라진곳 없이 매끈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바로 이상태에서 조리를 해봅니다.

 

전자레인지에 랩을 씌우고 조리를 1분간 해주었습니다.

확실히 가정용이라 그런지 포장에 적혀있는 40초 정도로는 잘 익지 않더군요.

조리가 끝난 호빵을 잘라보니 안쪽에 들어있는 고구마 앙금이 상당히 꽉 차있는 모습입니다.

 

안쪽을 보니 괜히 고구마 앙금이 아닌듯 꽤 괜찮은 모습입니다.

팥앙금보다 좀더 점성이 있으면서 고구마의 맛을 잘 살렸네요.

거기에 호빵과의 조화도 상당히 좋아서 지금까지 구입했던 호빵들중에 가장 만족스러운 맛을 보여줬습니다.

 

포장부터 고구마와 관련이 있음을 알려주는 고구마호빵이었습니다.

지금까지 상당히 개성있는 호빵들을 먹어봐서 그런지 이번에 구입한 고구마호빵은 상당히 정상적인 모습과 맛을 보여주네요. 오히려 튀지 않는게 더욱 마음에 들었습니다.

이제 당분간 너무 개성있는 제품은 지양하고 좀더 친숙한 제품으로 구입해야겠습니다. 

반응형

'맛집과 음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농심 포테토칩 육개장사발면맛  (0) 2020.12.07
노브랜드 호박팥차  (0) 2020.12.04
삼립 고구마호빵  (0) 2020.12.03
동원 양반 밤단팥죽  (2) 2020.12.02
이마트 피코크 통계란 샐러드 고구마  (0) 2020.12.01
사조 한입피자 콤비네이션  (0) 2020.11.29
반응형

올해 정말 많은 종류의 호빵이 나온 모양입니다.

이번에 구입한건 매운 사천짜장이 들어있다는 호빵입니다.

그냥 짜장도 아니고 신박한 매운맛의 사천짜장이라는 말에 구입하지 않을수 없었습니다.

정말 매운맛과 짜장과 호빵의 삼위일체가 잘 조화를 이룰지 기대되네요.

 

저번에 구입했던 땡초치킨호빵보다는 왜그런지 모르겠지만 좀더 표면이 촉촉한게 정상적으로 보입니다.

그래도 여전히 호빵보다는 만두에 가까운 비주얼은 비슷하네요.

거기에 전에 구입한 특이한 호빵들보다 한개 더 들어있는 모습도 좋습니다. 세개만 들어있던 다른 제품들과는 약간 다르긴 하네요.

 

접시에 한개만 놓고 자세히 살펴봅니다.

약간 작은 접시에 놓았더니 조금 호빵이 커보이는 효과가 있긴 하지만 그렇게 크지는 않습니다.

다른 일반적인 호빵의 사이즈와 비슷한 정도네요.

 

아무리 자세히 살펴봐도 왕만두 비주얼이긴 합니다.

얼마전 먹었던 땡초치킨호빵도 거의 같은 모습이라 조금 불안해지긴 하네요.

비주얼이 비슷하다고 해서 맛까지 비슷하지는 않겠지만 썩 개운치 않은것도 사실이긴 합니다.

 

우선 전자레인지에 호빵을 조리해봅니다.

그래도 생각보다 굉장히 정상적인 짜장의 향과 비주얼을 보여주고 있어서 최소한 실패는 하지 않겠다는 생각도 드네요.

 

조리가 끝난 호빵을 반으로 잘라봤습니다.

자르는 순간 뭔가 애매한 짜장의 향이 나긴 하는데 여기서 뭔가 썩 좋지 않음이 느껴지네요.

짜장의 향과 매운향이 동시에 올라오는데 사천짜장이라기보다는 군대에서 먹었던 캔에 들어있던 그 짜장의 향에 가깝게 느껴집니다.

 

분명 호빵 안에 들어있는건 호빵이 맞긴 한데 되게 애매합니다.

3분짜장에서 물기를 말린 굉장히 건조한듯한 짜장의 맛이네요.

거기에 신박한 매운맛을 강조했지만 이건 신박한게 아니라 아쉬운 수준입니다. 매운맛이 나중에 살짝 올라오긴 하는데 캡사이신같은 끝쪽을 딱 때리는듯한 매운맛이네요.

 

이번에 구입해본 쎈 사천짜장호빵은 굉장히 아쉬운 맛이었습니다.

분명 짜장맛은 맞는데 되게 애매하고, 맵기는 한데 썩 마음에 들지 않는 매운맛이면서 호빵과의 조화도 썩 좋지는 않습니다. 확실히 이번에 구입한 짜장호빵은 들어있는 맛들이 각자 돌아다니는 모습이네요.

아마 이 제품을 끝으로 당분간은 새로운 호빵을 구입하지 않을듯 합니다. 새롭게 도전하기가 두려워질만큼 뭔가 어색한 맛들의 호빵이 많아서 이제는 팥이나 야채가 들어있는 제품들로 구입해야겠네요.

반응형

'맛집과 음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마트 피코크 통계란 샐러드 고구마  (0) 2020.12.01
사조 한입피자 콤비네이션  (0) 2020.11.29
삼립 쎈 사천짜장호빵  (0) 2020.11.28
동원 양반 단호박죽  (2) 2020.11.26
풀무원다논 요거톡 링&초코볼  (0) 2020.11.25
GS25 오믈렛파스타  (2) 2020.11.24
반응형

요즘 삼립에서 다른 회사들과 함께 만드는 제품들이 많습니다.

그런데 얼마전에 구입했던 허쉬초콜릿 호빵이 생각보다 좋은 맛을 보여줬기 때문에 다른 제품들도 구입하고 싶더군요.

그때마침 발견한 멕시카나 땡초치킨 호빵입니다. 

포장에서 크게 볼건 없습니다. 굉장히 빨간색으로 물든 땡초치킨이 인상적입니다.

역시 이번에 다른 회사들과 만든 제품들은 하나같이 호빵이 세개씩만 들어있네요.

이렇게 만든것처럼 이제 자사 호빵을 내놓을때도 슬그머니 개수를 세개로 줄여버리지 않을까 걱정도 됩니다.

 

막상 안쪽에 있던 호빵을 꺼내보니 마른 논바닥이 가뭄에 갈라지듯 쩍쩍 갈라진 호빵이 드러납니다.

허쉬초콜릿 호빵과는 다르게 이번 불닭호빵은 모양부터 다르네요. 호빵이 아니라 무슨 왕만두같은 비주얼입니다.

그래도 안에 매운 불닭이 들어있어서 그런지 이런 모습이 좀더 어울려보이긴 합니다.

 

호빵 하나만 꺼내보니 쫙쫙 갈라진 비주얼이 눈에 들어옵니다.

너무 갈라져있어 호빵의 안쪽까지 영향이 있지 않을까 신경쓰이기도 하네요.

 

좀더 표면을 확대해보면 정말 영락없는 왕만두처럼 보입니다.

이런 효과를 노리고 이런식으로 만든건지 궁금해지기도 하지만 그래도 비슷한 다른 호빵글과는 차별화되는 점이기도 하네요.

 

살짝 물을 뿌려서 촉촉하게 만들어주고 전자레인지에 조리를 해봤습니다.

가뜩이나 말라있는 부분들이 더욱 갈라지는 불상사가 일어나긴 하네요.

그래서 남은 두개는 전자레인지에 조리하지 말고 수증기에 쪄서 먹어볼 예정입니다.

 

호빵을 반으로 잘라보니 안쪽에 땡초치킨이 보입니다.

하지만 표지에 그려진것만큼 빨갛게 보이지는 않네요.

뭔가 되게 아쉬워지는 부분입니다. 조금 비주얼적으로 매운듯하면서 강렬한 그런 느낌을 원했는데 그정도는 아니네요.

 

뭔가 흐리멍텅한 색감처럼 맛도 약간 이도저도 아닌 맛입니다.

매운맛이 나기는 하는데 확 매운게 아니라서 살짝 매콤함이 느껴지는 정도밖에 되지 않습니다.

거기에 분명 닭고기가 들어있는건 맞는데 찢어진 닭살의 모습이라 그다지 씹는맛도 좋지는 않네요.

꼭 매운 고추참치를 호빵안에 넣은 맛처럼 느껴집니다.

 

저번에 먹었던 허쉬초콜릿 호빵이 의외로 괜찮은 모습이라 이번에도 기대를 가지고 구입해본 페리카나 땡초치킨 호빵이었습니다. 하지만 역시 이도저도 아닌 모습을 보여주네요.

차라리 초콜릿호빵처럼 초콜릿에 충실한 모습이었으면 조금 나았을텐데 이건 뭔가 어중간하다는 느낌이 강하게 듭니다. 매운맛도 어중간하고 닭의 맛도 어중간해서 상당히 아쉬웠습니다.

바로 옆에 있었던 사천짜장맛 호빵과 이것중에 고민하다가 땡초치킨 호빵으로 골랐는데 굉장히 후회되네요. 차라리 짜장이 들어간 호빵을 먹어볼걸 그랬습니다.

반응형
  1. 멍군이네♥ 2020.11.18 00:04 신고

    호빵의 진화도 무궁무진하네요 ㅋㅋ 근데 땡초는 정말 어떻게 응용을 해도 맛이 애매(?)하더라구요. 전 아이러니하게 요 포스팅보다가 피자호빵이 급땡겼습니다..ㅋㅋㅋㅋ

  2. Flight_Everywhere 2020.11.20 04:36 신고

    여긴 미국이라 호빵이 없네요 ㅠㅠ 추운날은 호빵이죠!!

    • 역시 추운날은 호빵인데 미국에는 없다니 안타깝네요. 그래도 맛있는게 미국에 더 많을테니 그런음식으로 마음을 달래보시는것도 좋겠네요.

반응형

홈플러스에서 마침 판매중인 호빵들을 보았습니다.

그런데 이상하게 허쉬초콜릿의 로고가 찍힌 제품이 있더군요.

순간 커다란 초콜릿인줄 알았는데 자세히 살펴보니 호빵이었습니다.

궁금증이 생겨서 구입해왔는데 들고오는 와중에도 호빵이라기보다는 초콜릿에 가까운 느낌이더군요. 아무래도 크게 허쉬로고가 찍혀있어서 그런가봅니다.

 

포장에 허쉬초콜릿이 들어가 있다는 내용이 들어가 있습니다.

여기에는 식물성유지가 들어간 초콜릿이 아닌가 봅니다. 허쉬가 한국에서 판매하는 제품은 초콜릿이 아닌 준초콜릿이나 가공초콜릿의 이름을 달고 판매중인데 여기 들어있는 초콜릿은 비싼 제품인듯 합니다.

 

다른 호빵들과 비슷한 가격이지만 달랑 세개만 들어있습니다.

대부분 일반적인 호빵들은 네개정도 들어있기 마련인데 역시 이렇게 마진을 챙기는 모양이네요.

그래도 맛이 괜찮으면 나쁘지는 않을테니 우선 상태를 한번 살펴봅니다.

 

익히기 전 초코호빵의 상태를 보니 초코케이크의 느낌도 납니다.

겉부분에 초콜릿이 들어갔는지 색깔도 정말 그럴듯한 초콜릿같아 보이긴 하네요.

 

반으로 잘라보니 정말 흘러내리는 초코크림이 아니라 초코잼같은 느낌이네요.

찐득한 질감이 진짜 초콜릿을 먹는 느낌이 강하게 납니다.

 

조금더 잘라봐도 안쪽에만 살짝 예의상 들어있는 초콜릿이 아니라 들어있는 양이 상당하네요.

안쪽으로 들어가보니 더욱 많은 초콜릿이 들어있습니다.

이정도라면 세개만 넣어준 호빵의 개수가 전혀 아깝지 않을 정도입니다.

 

팥이나 야채가 들어있는 호빵들은 안에 들어있는 팥이나 야채의 양이 그렇게 많지 않았는데 초코호빵은 초콜릿의 양이 상당합니다.

약간 찐득한 초콜릿의 맛에 빵이 잘 어울려서인지 꽤 맛있게 먹을수 있었습니다.

 

한정판으로 발매했다는 초코호빵인데 기대보다 상당히 좋은 모습을 보여줍니다.

안쪽에 들어있는 초콜릿의 양도 많고 찐득한 질감이 제대로 된 초콜릿의 느낌이네요.

약간 빵에도 초콜릿이 들어갔는지 빵만 조금 먹어봐도 살짝 맛이 납니다. 여러모로 신경써준 호빵이네요.

상당히 괜찮아서 다음에도 다시 먹어봐야겠습니다. 한정판매라는게 아쉬울 정도로 오랜만에 만족스러운 호빵이었습니다.

반응형

'맛집과 음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마트에서 구입한 더블빅도그  (3) 2020.11.07
몽쉘 생크림케이크  (6) 2020.11.06
허쉬초코호빵  (6) 2020.11.05
속닭속닭 발사믹드레싱  (2) 2020.11.04
한솥 새치고기고기 도시락  (4) 2020.10.31
사조 한입피자 고구마치즈  (2) 2020.10.29
  1. 마리짱짱 2020.11.05 19:16 신고

    어머 허쉬!??? 첨보는비주얼이다~~!!

  2. 멍군이네♥ 2020.11.06 00:29 신고

    허쉬초코호빵이라니..호빵이 무려 초코맛이라니.. 이건 놓치면 안되겠어요 ㅠㅠㅋㅋ

  3. 라소리Rassori 2020.11.09 00:34 신고

    아 저도 이거 사기 직전까지 갔었는데 ㅎㅎ 단 거 덜먹으려고 꾹 참았어요~ 여기서 대리만족 하고 가네요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