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갤럭시 투고서비스를 통해 미리 갤럭시S21 시리즈를 사용해보고 있는 유저들을 중심으로 발열문제가 제기되는 가운데, 삼성의 대처가 또다시 도마에 오르고 있습니다.

 

"“갤럭시S21 발열이요? ” 곤혹스런 삼성 ‘체험서비스 제한’ [IT선빵!]"- 헤럴드경제 (heraldcorp.com)

 

“갤럭시S21 발열이요? ” 곤혹스런 삼성 ‘체험서비스 제한’ [IT선빵!]

“제품 리뷰, 벤치마크 테스트, 타사 비교 콘텐츠 제작에 사용시 체험 제한될 수 있다”(투 고 약관 수정) 삼성전자가 오는 29일 출시 예정인 갤럭시 S21 시리즈를 ‘갤럭시 투 고(To Go)’ 서비스로

biz.heraldcorp.com

가전제품에서 성능이 올라가는 것과 비례해서 발열은 정말 어쩔수 없는 문제라고 봅니다.

하지만 그 발열을 어떻게 해결하느냐가 더 중요하다고 보는데 정말 이번 갤럭시S21 시리즈는 이런 발열제어에 신경쓰지 않은 것으로 보이네요.

 

거기에 지금 갤럭시 투고 서비스로 체험중인 유저들에게 삼성이 새로운 공지를 올렸습니다.

워낙 숫자놀음과도 같아서 썩 달갑지는 않지만 그래도 객관적인 지표로 이용되는 벤치마크를 갤럭시 투고 서비스로 이용중인 사람들에게 이를 사용하지 말라는 것입니다. 서비스로 제공되는 제품은 실제 제품과 다를수 있으니 이를 함부로 사용하면 불이익이 있을수도 있다는 말로 교묘하게 겁을 주는것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벤치마크라는게 워낙 고사양이고 지속적인 사용량을 필요로 하기 때문에 발열이 생길수밖에 없는데 이 과정에서 발열문제가 지적되었다고 이를 금지한다는 발상은 정말 삼성답다는 말 밖에는 나오지 않습니다.

또한 서비스로 제공되는 단말기는 초기에 좋은 인상과 리뷰를 위해서 아무래도 좀더 품질검사를 거쳐 나온 제품들일텐데 이런 제품에서 발열문제가 지적된다는 것은 아쉬운 부분이네요.

 

하지만 여기서 삼성이 더욱 졸렬해보이는 부분은 이런 문제가 지적되자 슬그머니 이런 문구를 삭제했다는 것입니다.

https://www.samsung.com/sec/event/newgalaxy/galaxystudio/togo/

 

Samsung 대한민국

 

www.samsung.com

위쪽에 있던 이미지에는 분명 벤치마크를 돌리지말고 타사제품과 비교하지 말라는 내용을 굉장히 강조되는 폰트로 적어놓았으면서 갑자기 삭제해버린 것입니다.

 

분명 갤럭시 투고서비스를 통해서 좀더 이슈가 되고 좋은 내용이 공유되기를 바라며 이런 행사를 진행했을텐데 이런 말도 안되는 대응은 정말 아쉽습니다.

분명 전작에 비해 좋아진 내용도 있고, 전작보다 나빠진 부분도 있기 마련일텐데 자신들의 입맛에 맞지 않는다고 어떤 특정행위를 막아버리는 이런 모습은 국내 굴지의 대기업이라고 하기에는 뭔가 부족해보이는 모습입니다.

반응형
반응형

https://t.cj.sina.com.cn/articles/view/6924707958/19cbea87600100otb5?cre=tianyi&mod=pcpager_tech&loc=2&r=9&rfunc=96&tj=none&tr=9

 

不是骁龙865!三星Note20系列将首发三星Exynos 992

三星S20系列的发布,让所有人都看到了三星在产品研发方面的实力,而三星S20系列手机也是受到了众多用户的一致追捧。也因此,用户对于三星Not...

t.cj.sina.com.cn

올 하반기에 출시될 갤럭시노트에 대한 소식입니다.

유감스럽게도 상반기에 나왔던 S20시리즈와는 다르게 노트20에는 엑시노스가 탑재될것이라는 전망입니다.

 

이번 S20은 정말 인상깊지 않았던 기기였지만 그래도 삼성이 국내에 출시한 기기중에서 드물게 스냅드래곤을 탑재한 기기였는데 노트20에서는 엑시노스가 다시 들어가는군요.

이번 스냅드래곤 865가 가격이 비싸서 그렇지 성능은 정말 좋은 편이었는데 아쉽네요.

 

m.clien.net/service/board/park/14835446?combine=true&q=990&p=0&sort=recency&boardCd=&isBoard=false

 

찌라시)엑시노스990 하반기에 완전한 리비전 버전 출시예정 : 클리앙

홍콩발입니다. 엑시노스990의 완전한 리비전된 모델이 등장할 예정. 엑시노스 990의 전력설계를 완전히 뜯어고쳐 현재 말도 안되게 높은 전력소모를 잡은 모델로 이론상 전성비가 스냅드래곤865��

m.clien.net

클리앙발 소식에 의하면 완전 망작인 엑시노스 990을 뜯어고친 리비전 프로세서를 하반기에 출시한다고 하던데 그것이 노트20에 들어가는 모양입니다.

노트20에 탑재되는 엑시노스 992는 5나노 공정으로 제작되며 기존의 엑시노스 9820보다 훨씬 좋아진 성능과 전성비를 가진다고 합니다. 여전히 스냅드래곤을 앞서지는 못하지만 대등하게 끌고갈 모양이네요.

 

엑시노스 9825가 들어간 노트10도 성능에 대해서는 스냅드래곤 탑재기기보다 좋은 평가를 받지 못한 만큼 아쉬운 부분들이 많았는데 이번에 완전히 뜯어고친 엑시노스 992는 과연 어떤 성능을 보여줄지 기대됩니다.

여전히 애플의 A13 바이오닉을 따라잡지는 못한다고 해도 퀄컴과 서로 경쟁하며 좋은 결과가 나왔으면 좋겠네요.

 

반응형
  1. 라소리Rassori 2020.06.02 15:56 신고

    저는 내년 가을쯤 폰 새로 살건데 그때는 많이 더 개선되어서 나왔으면 좋겠네요. 지금도 만족하고 쓰고 있지만 그래도 욕심이ㅎ

    • 성능은 더좋아지겠지만 가격이 어떻게 될지 모르겠습니다. 성능이 좋아지는만큼 더 많이 올릴 가능성이 크다고 봅니다.

반응형

 

원래는 갤럭시S9 플러스 대신 S8 플러스를 사려고 했습니다.

배터리 사용시간이 일곱시간 정도 간다는 점이 가장 마음에 들었는데 의외로 구하기가 어렵더군요.

하지만 때마침 가격이 폭락한 갤럭시S9 플러스를 저렴하게 구입할수 있어서 영입하게 되었습니다.

아직 도마뱀 필름을 붙인지 이틀정도여서 기포가 완전히 빠지지 않았네요.

그래도 거의 빠진 상태입니다.

디자인은 S8과 비교해서 거의 달라진건 없습니다.

 

뒤쪽 디자인은 듀얼카메라가 되면서 카메라가 위아래로 길어졌고 지문인식 센서도 오른쪽에서 아래쪽으로 내려왔습니다. 그러고보니 뒤쪽 디자인은 많이 달라졌네요.

 

듀얼카메라는 삼성이 그렇게 강조하던것 치고는 그렇게 획기적인 변화는 아닙니다.

전작보다 조금 좋아지기는 했는데 체감이 확 될만큼 좋아진건 아니었습니다.

그저 필요할때 카메라로 찍어주기만 하면 좋은 사진이 나오기는 하지만 그건 S8때부터 그랬으니 체감은 잘 되지 않네요.

 

하지만 정말 체감될 정도로 좋아진건 지문인식 센서입니다.

S8에서는 위치도 애매하고 인식률도 안좋았는데 이제 S9에 와서는 정말 좋아진 모습을 보여줍니다.

지문을 등록할때도 아이폰처럼 여러번 갖다대는 방식이 아니라 한번 쓱 훑어주는 방식인데 훨씬 편하더군요.

이제 삼성페이 결제할때 지문인식이 실패해서 시간이 지체되는 불상사는 없을듯 합니다.

 

또하나 좋아진건 스피커입니다.

아래쪽에 위치한 스피커와 전면 수화부쪽에서 동시에 나오는 스테레오 스피커라서 소리도 크고 음질도 좋습니다.

S8은 스피커가 좀 아쉬웠는데 확실히 S9에서는 개선된 모습입니다.

 

그런데 배터리는 별로입니다. 분명 완충후에 5분정도 사용한것 같은데 93퍼센트네요.

S8 플러스는 동일한 배터리 용량으로 화면켜짐 시간이 7시간 정도 간다는데 이건 중고임을 감안하더라도 그냥 좋지 않습니다. 거기다가 발열도 어느정도 있더군요. 조금 다중코어가 많이 돌아갈만한 작업을 하면 여지없이 발열이 올라옵니다. 한창 더울 여름에 쓴다면 뜨끈뜨끈할것 같습니다.

솔직히 S8보다는 길어진 배터리타임을 기대했는데 비슷거나 조금 긴 정도를 보여주네요. 배터리는 정말 아쉽긴 합니다.

 

그래도 6기가램은 만족입니다.

이제 안드로이드에서 4기가램은 넉넉한 정도가 아닌듯 합니다.

확실히 S8보다 앱 재실행이나 튕기는 일은 적게 일어납니다.

 

그리고 최대한 얇게 만든건 좋지만 살짝 튀어나온 가운데 프레임이 거슬립니다.

처음 잡을때는 미끄러지지도 않고 좋지만 오래 잡고 있을때는 오히려 손에 부담을 주어서 거슬리는 느낌입니다.

이건 직접 사용해보시면 아실만한 내용입니다.

 

갤럭시S8 플러스 대신 영입했던 갤럭시S9 플러스였습니다.

확실히 전작보다 살짝 빨라진 동작속도와 조금 좋아진 카메라, 우렁찬 스테레오 스피커와 개선된 지문인식 센서는 정말 좋기는 합니다. 하지만 그 외에는 달라진 것이 없을 정도로 특색이 없는 폰이기도 합니다.

특히 그 중에서 개인적으로 폰의 무게도 중요한 요소라고 생각하는데 전작과 비교해서 배터리 사용시간은 줄어들었으면서도 무게는 20그램가량 늘어난 이상한 모습을 보이는 상황이 이해가 잘 되지는 않습니다.

정말 나쁘거나 못쓸만한 폰은 아닌데 확실히 중고시장에서 조금 저렴하게 팔리는 이유가 있습니다. 플러스모델치고 약간 짧은 배터리와 무거운 무게, 전작과 크게 다르지 않은 디자인 등 아쉬운 면이 있네요.

하지만 그래도 삼성의 플래그쉽 폰답게 기본기에 충실한 모습을 보여줍니다. 아쉬운 점이 있기는 하지만 그래도 아직까지 성능좋은 모델중의 하나입니다. 

 

 

반응형

+ Recent posts